ARTEFEEL

정보
제목 Bloom展
일정 2012.01.17 ~ 2012.02.28 시간 10: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장소 신한갤러리 역삼 입장료
연락처 02) 2151-7684 홈페이지
주소 서울 강남구 역삼동 731번지 신한은행 강남별관 B1 신한아트홀 내
첨부파일 2012011701a.jpg
                  반주영_life_기름종이에 아크릴채색, 실_210×230cm_2004

 

 

 

Bloom

신한갤러리 역삼 특별展  

2012_0117 ▶ 2012_0228 / 일,공휴일 휴관

우리는 여러 예술들을 서로 접근시키고 한 예술에서 다른 예술로의 이행을 추구하여야 한다. ● 독일의 시인이자 비평가인 빌헬름 슈레겔(Wilhelm Friedrich Schlegel, 1772~1829)은 잡지 『아테나움(Athenaum)』에 「유화, 대화편」이라는 제목으로 위와 같은 내용이 담긴 글을 기고했다. 1798년에 발표한 이 글은 예술의 상호적인 관계를 설명하고자 했던 선구적인 기사이다. 특히 문학과 미술의 연관성에 대한 중요한 기록이기도 하다. 문학과 미술에 관한 이론적인 고찰은 이미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존재했다. 이에 대한 고전적인 근거로 남아있는 호라티우스(Quintus Horatius Flaccus, BC65-BC8)의 유명한 경구, "시는 그림처럼(Ut picture poesis)"은 오늘날까지 종종 인용되곤 한다. 최근 여러 전시들의 경향에서도 텍스트를 소재로 삼거나 문학적 주제를 차용하는 등 문자를 시각화하려는 시도를 많이 찾아 볼 수 있다. 이러한 전시가 만들어 내는 다양한 담론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문학과 미술이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발전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이렇듯 텍스트와 이미지의 관계는 \\'문자\\'와 \\'형상\\'이 생성된 이래 끊임없이 회자되는 예술의 중요한 화두이다. 그렇다면 전시 『Bloom』은 어떠한 맥락에서 문학과 미술의 관계를 논할 수 있을까?

반주영_untitled_캔버스에 잉크, 아크릴채색, 혼합재료_130×130cm_2010
반주영_Untitled_캔버스에 잉크, 아크릴채색, 혼합재료_130×130cm_2011
 

신한갤러리 역삼의 기획 전시인 『Bloom』은 아일랜드의 소설가 제임스 조이스(James Joyce, 1882- 1941)의 대작 『율리시스(Ulysses)』(1922)에서 비롯되었다. 이 소설은 주인공 레오폴드 블룸(Leopold Bloom)이 하루 동안 더블린 시내를 배회하며 겪은 이야기를 다룬 것이다. 비교적 단순한 구조이지만 그 내용은 인생의 모든 여정을 대변하듯 복잡하고 방대하다. 철저한 \\'의식의 흐름 기법\\'에 의해 쓰여진 블룸의 방황기는 자신의 침대에서 웅크리고 잠을 청하는 모습으로 마무리 된다. 자신의 이름처럼 새롭게 피어날 것을 암시하는 블룸을 통해 인간을 하나의 소우주로 제시하고자 했던 조이스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 전시 『Bloom』은 『율리시스』에 등장하는 특정 텍스트를 표방하거나 주요 장면을 연출한다기 보다는 이 소설의 회귀적 구조와 이름이 지닌 상징성을 차용하고 있다. 전시 작품들은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현상을 이미지로 구현하여 무한함과 영원성을 나타낸다. 또한 소설에서 중요한 키워드로 작용한 블룸이라는 하나의 고유명사가 시각예술 안에서 어떠한 보편성을 갖게 되는지 보여준다.

도미노_LlIiGgHhTt_단채널 영상_2009
도미노_LlIiGgHhTt_단채널 영상_2009
도미노_LlIiGgHhTt_단채널 영상_2009
도미노_LlIiGgHhTt_단채널 영상_2009
 

도미노의 영상은 지구 밖에서 은하계를 바라본 모습을 형상화 한 상상의 결과물이다. 별들의 생성과 소멸을 의미하는 아름다운 이미지는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빛으로 나타난다. 10여 분에 달하는 영상은 총 4편으로 구성되는데, 각각의 단편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지만 독립적으로 감상해도 무방하다. 추상 회화의 느낌이 강한 이 작업은 리드미컬하게 반복되는 빛의 움직임으로 감성적인 공간을 연출한다. ● 반주영은 아름다움에 대한 집착을 식물이 만개하는 모습의 드로잉으로 선보인다. 가느다란 선에 의지하는 이 작업들은 자연 안에서 무한하게 성장하는 개체들과 그 개체들간의 관계를 나타낸 것이다. 종이나 캔버스 위에 잉크로 그려진 반복적인 이미지들은 \\'선\\'이라는 조형 요소에 의한 직관적인 행위의 기록들이다. 패턴화된 드로잉에서 집요함이 느껴지지만 전체적으로는 단순하고 추상적 형태를 띤다. 작품에 주로 사용되는 붉은 색은 삶의 강렬한 에너지와 생명력을 의미한다.

진현미_겹-0102_한지, 먹, Clearfilm_200×680×100cm_2004
진현미_겹-0101_한지, 먹, Clearfilm_140×400×70cm_2003
진현미_겹-0305_한지, 먹, 아크릴_30×60×15cm_2005
 

진현미는 산수화를 연상시키는 자연의 모습을 공간에서 재해석한다. 『겹』으로 대표되는 시리즈 작업은 농묵을 우려 말린 한지를 찢어서 필름지(혹은 아크릴)에 붙이거나 실크에 직접 그리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독특한 공간을 재현하는 이 설치작업은 낱 장의 필름지들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배치되면서 반복적인 \\'겹\\' 구조를 생성한다. 겹 구조로 인해 이미지는 중첩되고 형상은 변화한다. 또한 한 장 한 장이 모여 전체를 이루면서 무한한 사고의 공간을 제시한다.

LOGO 아르떼필 |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459-9 삼성파크타워 2층
Tel 1588-7611 | Fax 02-474-1276 | E-mail info@artefeel.com
COPYRIGHT 2011 © ARTEFEE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