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EFEEL

모리스 드 블라맹크 (Maurice de Vlaminck)

Maurice de Vlaminck (1876-1958)

프랑스의 대표적인 야수파 화가. 강렬한 원색과 분방한 필치로 역동적인 그림을 그렸으며, 야수주의 화가들 중에서도 가장 맹렬하며 급진적인 성향을 지녀 자신의 충동적이고 격정적인 기질이 반영되어 있는 표현력 넘치는 작품들을 선보였다.

 

모리스 드 블라맹크(Maurice de Vlaminck)는 1876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부모는 모두 플랑드르 출신의 음악가로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블라맹크는 10대 후반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서 독학으로 소묘를 배우고 인상주의 화가들을 연구했다. 그는 그림에 몰두하기 전에는 바이올린 연주자, 자전거 경주 선수, 군인, 엔지니어, 소설가 등 이채로운 직업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블라맹크가 화가를 지망하며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1900년경 앙드레 드랭(André Derain)을 만나고 부터이다. 이들은 센 강 인근 지역인 샤투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지명을 그대로 붙인 ‘샤투 화파’를 결성했다. 블라맹크는 1901년 파리에서 열린 반 고흐(Vincent van Gogh)의 회고전을 보고 그의 열정적인 화풍에 매료되어 강렬한 색채와 휘몰아치는 듯한 붓놀림을 자신의 작품에 적용했다.

1905년에는 마티스(Henri Matisse)의 권고로 ‘앙데팡당’ 전시에 참여했다. 같은 해 가을에는 ‘살롱 도톤(Salon d’Automne)’의 야수파 전시에 출품했다. 이 전시에는 마티스와 드랭, 뒤피(Raoul Dufy), 루오(Georges Rouault), 브라크(Georges Braque) 등이 함께 했다. 야수주의 화가 중에서 가장 급진적인 성향을 지녔던 그는 굵고 빠른 필치와 두터운 채색, 캔버스에 직접 짠 순색 계열의 색채를 통해 자신의 충동적이고 격정적인 기질이 반영되어 있는 표현력 넘치는 작품들을 선보였다.

블라맹크는 “직관이 예술의 기초를 이룬다”고 믿었으며, 단 한 번도 루브르박물관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길 만큼 과거의 거장들로부터 배우는 것을 경멸했다. 그에게 회화는 자연발생적이고 열정적이며 매우 신체적인 활동이었다. 그는 화가의 감성에 의해 인지되는 감정이 진정한 주를 이루는 풍경을 화폭에 담았다.

블라맹크는 1907년부터 아프리카의 문화와 세잔(Paul Cézanne)의 작품을 연구하면서 입체감의 표현에 주력하기 시작했다. 몽마르트르에 있는 피카소의 작업실 ‘바토 라부아르(세탁선)’에서 피카소와 공동 작업을 하며 명도가 좀 더 낮은 색채와 입체주의적인 요소가 가미된 작품을 발표했다. 이듬해에는 회색과 흰색, 짙은 청색을 두텁게 칠한 풍경화로 방향을 바꾸어 어두운 색조 속에 견고한 화면 구성을 보여 세잔의 영향을 엿보게 했다. 그러나 이러한 경향이 지나치게 주지주의적이라 생각하고 이후에는 본래의 뚜렷하고 철저한 프랑스 표현주의 양식으로 돌아왔다.

블라맹크는 1920년대부터 더 이상의 큰 변화 없이 자연을 대상으로 폭풍에 휩싸인 하늘과 들판, 길의 정경 등을 담은 풍경화와 정물을 즐겨 그렸다. 그는 1958년 뤼에유 라 가들리에르(RueillaGadelière)에서 생을 마감했다.

주요 작품에는 《샤투의 센 강 The River Seine at Chatou》(1906), 《샤투 근처 밤나무 숲 Les Châtaigners à Chatou》(1906), 《붉은 나무가 있는 풍경 Landscape with Red Trees》(c. 1906), 《샤투 다리 The Chatou Bridge》(1906~1907), 《정물 Still Life》(1910) 등이 있다.

 

 

노란 들판 (Les champs jaunes)
모리스 드 블라맹크
19.8 x 34 cm
별도문의
집들 (Maisons)
모리스 드 블라맹크
19.5 x 28 cm
별도문의
LOGO 아르떼필 |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459-9 삼성파크타워 2층
Tel 1588-7611 | Fax 02-474-1276 | E-mail info@artefeel.com
COPYRIGHT 2011 © ARTEFEEL. ALL RIGHTS RESERVED.